'자기 앞의 생'에 해당되는 글 2건

 

 

 

2016년 5월 8일 모임

지정도서 : 자기 앞의 생 -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국내도서
저자 : 에밀 아자르(Emile Ajar) / 용경식역
출판 : 문학동네 2003.05.06
상세보기

 

 

 

 

모임 주제와 나의 생각

 

1. 소설 <자기 앞의 생>을 읽은 후 느낌을 말해주세요.

 

  비슷한 시기에 영화 <안나 카레리나>를 보았습니다. 비참하게 끝나는 소피 마르소의 사랑을 보면서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는 사실을 다시 자각했죠. 참 씁쓸했는데 소설 <자기 앞의 생>을 보며 그 씁쓸함이 또 다가왔네요.

  <자기 앞의 생>은 사회의 제일 아래에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주인공 모모와 그를 부모님처럼 돌봐주는 로자 아줌마의 이야기가 주를 이루는데요, 로자 아줌마가 죽어가는 모습이 기억에 남습니다. 정신이 조금씩 육체를 떠나는 모습에 <안나 카레리나>의 안나와 브론스키의 사랑이 끝나는 모습이 겹쳐 보이고, 로자 아줌마의 죽음은 안나의 죽는 모습과 겹쳐 보였습니다.

  늦은 가을, 몇 개의 나뭇잎이 앙상한 가지에 애처로이 붙어있는 나무와 그 나무 사이로 부는 황량한 바람이 채운 거리를 걷고 있는 느낌의 소설이었습니다.

 

2. 원제목 <앞으로 남은 생>과 한국판 번역 제목 <자기 앞의 생>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말해주세요.

 

  <앞으로 남은 생>의 느낌은 기준이 되는 시점이 현재보다는 미래에 비중이 더 많이 실려 있지만 <자기 앞의 생>은 시점이 지금 당장 내 앞에 있는 느낌을 받습니다. 또한 <앞으로 남은 생>은 살아갈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사람에게 어울리고 <자기 앞의 생>은 살아갈 날이 더 많은 사람에게 어울립니다.

  소설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보다는 당장 주어진 삶을 살아가기 바쁜 사람들입니다. 이 어려운 상황이 오히려 현재의 자신의 삶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 주변에 대한 사랑을 깨닫게 만듭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기 앞의 생>이라는 제목은 소설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3.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 중 인상에 남거나 애정이 가는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 해주세요.

 

  로자 아줌마에게 신경이 쓰였어요. 그녀는 과거에 남자들의 품에 안겨 웃음을 팔던 여자였습니다. 늙어서 더는 그 생활을 하지 못하게 되었을 때 자신과 같은 일을 하는 여자들의 아이를 돈을 받고 돌봐주는 것으로 생을 연명하죠.

  그녀가 죽어가는 모습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그녀가 정신을 놓았을 때 자신이 기억하는 최고의 모습은 그녀가 창녀로 일할 때 손님을 받기 위해 치장하며 준비하는 모습이라는 사실에 큰 충격을 느꼈습니다. 평범한 사람이라면 사랑하는 이와 보낸 행복한 시간, 가족들과 함께 보낸 추억을 기억할 텐데 남자 품에 안기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이라는 사실에 안타까움이 남았어요. 더 행복한 기억으로 죽음을 맞이 했다면 좋았을 텐데.. 연민으로 그려지는 캐릭터 입니다.

 

4. 사람은 사랑 없이 살 수 있을까요?

 

  우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사람은 사랑없이 살 수 없습니다.

  20대 초중반까지 살아온 짧은 생을 바라보면 입시, 군대 등에 떠밀려 가족과 함께한 추억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가족보다는 친구가 좋았고, 사랑이라 생각하면 연인과의 사랑만 생각했었죠. 형제들은 든든한 지원군의 느낌보다는 경쟁자에 가까웠고요. 그 당시라면 사랑 없이 살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나이가 들고 생각의 크기도 변하면서 사랑의 개념이 확장되었습니다. 사랑의 대상이 연인 한 사람이 아니라 제 주변의 사람들로 넓어졌어요. 돌아보면 가족의 사랑, 지인들의 사랑이 닿지 않은 곳이 없었죠. 어느 순간에도 사랑은 존재합니다. 그걸 깨닫는가 깨닫지 못하는가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 독서모임 Read Me는 충남 공주시에서 20~30대의 청년들이 만든 독서모임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

 

사진 : kjeik     

 

 

  오늘 독서실에 등록을 했습니다.  등록을 하면서 독서실 실장님과 대화를 나눴는데, 무엇을 준비하려고 등록하는지 궁금해하셨습니다. 음... 독서를 하며 미래를 준비한다고 답해야 하나 순간 고민했지만 그냥 준비하는 종목은 없고 조용히 책을 읽고 싶어 왔다고 말씀드렸죠. 결제를 마치고 자리를 지정 받은 후 독서를 시작했습니다.

 

  책이야 도서관 가도 되고 집에서도 볼 수 있는데 독서실까지 찾은 이유가 있습니다. 집에서 생활하다보면 아무리 굳은 결심을 해도 늘어지게 되어있죠. 재방송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보고 있는 티비, 흥미를 끄는 기사들이 넘쳐나는 인터넷의 유혹에 견디기 힘드네요. 저 혼자 사는 집이면 이것들을 없애버릴텐데 가족과 함께 있으니 제 욕심대로 할 수가 없네요.

 

  고등학교 졸업 후에 처음 앉아보는 독서실 책상은 조금은 답답했습니다. 마치 면벽수행하는 기분이랄까 ㅎㅎㅎ 다행히 방해되는 것이 없어 집중은 잘 되었습니다.

 

  오늘은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과 고바야시 다다아키의 <지속하는 힘>을 읽었습니다. <자기 앞의 생>은 절반 정도 읽었고, <지속하는 힘>은 다 읽었네요. 집에서 있었다면 택도 없을 분량을 읽어냅니다.

 

  독서실에서 독서를 하고 서평을 작성한 후 집에서는 포스팅을 할 생각입니다. 이제 블로그에 새 글이 더 많이 올라가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