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모임'에 해당되는 글 2건

 

 

 

 

2015년 11월 모임

지정도서 : 여덟 단어 - 박웅현

 

 

여덟 단어
국내도서
저자 : 박웅현
출판 : 북하우스 2013.05.21
상세보기

 

 

 

모임 주제와 나의 생각

 

1. 제목을 <아홉 단어>라고 변경한다면 추가로 놓고 싶은 단어와 이유를 이야기 해주세요.

 

  '여유'를 넣고 싶습니다. 하지만 오해는 없었으면 좋겠어요. 여유를 갖는다는 말이지 게으름을 부리라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원하는 목표가 생겼을 때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을 합니다..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는 노력만큼 중요한 것이 시간에 대한 투자라고 생각해요. 빨리 잘하고 싶다는 욕심은 충분히 이해를 합니다. 하지만 욕심만으로 채워지지는 않죠. 욕심만으로 목표를 향해서 아둥바둥하는 모습은 자신도 힘들겠지만 주변에서 지켜보는 이들도 힙겹게 합니다.

  여유가 없으면 쉽게 지칩니다. 자기가 원했던 일인데 쉽사리 포기하게 되죠. 시간이 흘러 지식에 경험이 더해졌을 때 견고해집니다.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했으면 좋겠어요. 인생은 한순간에 승부를 보는 단거리 게임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중요한 것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입니다.

 

2. <여덟 단어>를 읽은 후 살아오면서 후회했던 것은 무엇이고 그에 따른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 해주세요.

 

  <여덟 단어>의 다섯 번째 단어 '현재'에 나오는 부분인데요, 'Seize the Moment, Carpe diem(순간을 잡아라, 현재를즐겨라)'를 읽고 난 후 대학교 생활이 많이 기억났어요.

  군대에서 전역이 가까워질 무렵 미래에 대한 걱정이 되기 시작했어요. 사회에 나가면 어떤 직업으로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이 가장 앞섰고, 군대 다녀와서 자기 앞가림하는 철든 모습을 부모님께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흘 하게 되었죠.

  이런 고민들이 생기니 약간의 강박을 가지고 살았던 것 같아요. 대학교 2학년 시절부터 취업이 세상의 전부라 생각하고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생각이 절정에 달했을 때의 생활은 컴퓨터 학원에서 하루 8시간 이상씩 그래픽 툴을 연습했었어요.

  그 모습을 보던 저의 은사님께서는 컴퓨터 공부는 이제 그만해도 되니 책을 읽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죠. 그때는 솔직히 이해를 못했어요. 취업이 중요하지 한가롭게 책을 읽을 시간이 어디있나 싶었죠.

  취업이란 그늘에 가려 정작 중요한 것을 깨닫지 못한 시절, 성격 또한 심각하게 예민했었어요. 가시를 바짝 세운 고슴도치처럼 세상에 바짝 가시를 세우고 살았죠. 지금 가장 후회되는 것이 그때 제 주변에 있던 사람들에게 너무 못했다는 것인데요, 만약 다시 돌아간다면 잘해주고 싶어요.

 

3. 2번의 상황으로 돌아간다면 어떤 것을 바꾸고 싶은지 이야기 해주세요.

 

  가장 젊고 예뻤던 20대의 시절로 돌아간다면 책과의 만남을 빨리할 거예요. 그럼 <여덟 단어>에서 강조하는 현재에 집중하는 방법을 더 빨리 깨달았겠죠. 그래서 그 당시의 상황에 온 집중을 다하고 싶어요. 모든 생활에서 여유를 잃지 않으며 함께 생활했던 사람들에게 마음으로 베풀어주고 싶어요. 가난한 학생이니까 물질적으로는 힘들고 ㅎㅎㅎ

  하지만 이 모든 상황이 단지 저만의 희망사항이잖아요. 타임머신이라도 있으면 그 당시로 돌아가겠지만 현실에서 불가능한 일인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또한 인생의 어느 한 순간도 아름답지 않은 때는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요. 그때의 실수를 또 반복하지 않기 위해 저는 지금에 집중하며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20대 시절에 가족들에게 잘해주지 못한 것을 만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만나는 사람에게 신경을 쏟으며 살고 있습니다.

  후회는 더 이상 그만하시고 후회되는 일을 지금부터 실행하는 것은 어떨까요? 시간이 흐른 후에도 같은 문제로 후회하는 실수는 더 이상 그만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

 

 

 

 

 

 

2015년 12월 13일 모임

지정도서 : 나는 3D다 - 배상민

 

 

나는 3D다
국내도서
저자 : 배상민
출판 : 시공사(단행본) 2014.08.29
상세보기

 

 

 

모임 주제와 나의 생각

 

1. <나는 3D다> 책에서 기억에 남는 것 한가지가 있다면? 그 이유는?

- 배상민 교수가 입사 허가도 받지 않은 '스마트디자인'사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출근하고 천연덕스럽게 사람들과 어울리는 모습이 인상깊다. 나에게는 넉살, 너스래 등 이런 것들이 심각하게 부족하다. 예전에는 낯을 많이 가렸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져 처음보는 사람들과도 어울리는 편이다. 그래도 배상민 교수처럼 행동하기는 힘들다.

 

2. Masterpiece is timeless와 아름다운 쓰레기, 디자인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 사람의 인생도 탄생이 있으면 죽음이 있다. 모든 사람은 분명히 죽음이 있는 걸 알고 살지만 그것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제품도 마찬가지다. 사람들의 필요에 의하여 만들어지고 찾는 사람이 없어지면 제품은 사라진다.

배상민 교수는 아름다운 쓰레기를 더 이상 만들지 않겠다고 말했지만 그런 다짐 후에 만들어낸 제품이 언제까지 대중의 호응을 받을지도 모른다. 제품을 대중이 외면하면 그 제품 역시 아름다운 쓰레기로 변한다. 위대한 발명품도 언젠가 시대의 뒤로 사라지게 될 것이니 흐름에 맡겼으면 좋겠다.

 

3. 20년간 호스피스 활동으로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준 배상민 교수의 어머님과 같이 우리 부모님 또는 자신이 생각하는 멘토가 있나? 그 이유는?

- 내가 존경하는 분은 나의 부모님이다. 내가 부모님을 존경하는 첫 번째 이유는 배우지 못해서 좋은 직장에서 많은 돈은 벌지 못했지만 성실함과 근검 절약으로 평생을 사셨다. 아버지는 운전으로 어머니는 버스터미널 매표원으로 4남매 대학까지 졸업시켰다. 당신들도 힘들 때도 많았겠지만 포기하지 않고 자식들을 책임감으로 길러내신 모습은 본받아야 할 점이다.

  두 번째 이유는 자녀들의 뜻을 인정해주신다. 배움이 부족한 부모님이다. 그것을 컴플렉스로 삼아 자녀들에게 강요하고 욕심대로 양육하실 법도 한데, 결코 그런 모습을 보인적이 없다. 자녀들의 뜻을 충분히 인정하고 존중해 주신다. 또 원하는 일이 있다면 범죄 등 나쁜 일을 빼고 다 들어주셨다. 만약 내가 아이를 낳아서 양육한다고 하면 부모님처럼 양육할 수 있을까 궁금하다.

 

4. 배상민 교수의 노트와 같이 자신의 좋은 습관이 있다면?

- 책을 읽고 난 후 어떤 방식으로도 기록을 남기려고 노력한다. 지금의 습관을 만들기까지 변화를 이야기 하자면, 처음엔 필사로 시작했다. 필사에 나의 느낌을 남기고, 3P 바인더를 알고 난 후에 본깨적 독서법으로 기록을 남겼다. 이 방법들은 수기로 작성을 해야하는 힘겨운 작업이 필요하다. 또한 검색이 힘들다. 그래서 최근에 에버노트와 병행하여 기록을 남기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