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노트'에 해당되는 글 2건

 

 

 

 

 

 

2015년 12월 13일 모임

지정도서 : 나는 3D다 - 배상민

 

 

나는 3D다
국내도서
저자 : 배상민
출판 : 시공사(단행본) 2014.08.29
상세보기

 

 

 

모임 주제와 나의 생각

 

1. <나는 3D다> 책에서 기억에 남는 것 한가지가 있다면? 그 이유는?

- 배상민 교수가 입사 허가도 받지 않은 '스마트디자인'사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출근하고 천연덕스럽게 사람들과 어울리는 모습이 인상깊다. 나에게는 넉살, 너스래 등 이런 것들이 심각하게 부족하다. 예전에는 낯을 많이 가렸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져 처음보는 사람들과도 어울리는 편이다. 그래도 배상민 교수처럼 행동하기는 힘들다.

 

2. Masterpiece is timeless와 아름다운 쓰레기, 디자인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나?

-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 사람의 인생도 탄생이 있으면 죽음이 있다. 모든 사람은 분명히 죽음이 있는 걸 알고 살지만 그것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제품도 마찬가지다. 사람들의 필요에 의하여 만들어지고 찾는 사람이 없어지면 제품은 사라진다.

배상민 교수는 아름다운 쓰레기를 더 이상 만들지 않겠다고 말했지만 그런 다짐 후에 만들어낸 제품이 언제까지 대중의 호응을 받을지도 모른다. 제품을 대중이 외면하면 그 제품 역시 아름다운 쓰레기로 변한다. 위대한 발명품도 언젠가 시대의 뒤로 사라지게 될 것이니 흐름에 맡겼으면 좋겠다.

 

3. 20년간 호스피스 활동으로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준 배상민 교수의 어머님과 같이 우리 부모님 또는 자신이 생각하는 멘토가 있나? 그 이유는?

- 내가 존경하는 분은 나의 부모님이다. 내가 부모님을 존경하는 첫 번째 이유는 배우지 못해서 좋은 직장에서 많은 돈은 벌지 못했지만 성실함과 근검 절약으로 평생을 사셨다. 아버지는 운전으로 어머니는 버스터미널 매표원으로 4남매 대학까지 졸업시켰다. 당신들도 힘들 때도 많았겠지만 포기하지 않고 자식들을 책임감으로 길러내신 모습은 본받아야 할 점이다.

  두 번째 이유는 자녀들의 뜻을 인정해주신다. 배움이 부족한 부모님이다. 그것을 컴플렉스로 삼아 자녀들에게 강요하고 욕심대로 양육하실 법도 한데, 결코 그런 모습을 보인적이 없다. 자녀들의 뜻을 충분히 인정하고 존중해 주신다. 또 원하는 일이 있다면 범죄 등 나쁜 일을 빼고 다 들어주셨다. 만약 내가 아이를 낳아서 양육한다고 하면 부모님처럼 양육할 수 있을까 궁금하다.

 

4. 배상민 교수의 노트와 같이 자신의 좋은 습관이 있다면?

- 책을 읽고 난 후 어떤 방식으로도 기록을 남기려고 노력한다. 지금의 습관을 만들기까지 변화를 이야기 하자면, 처음엔 필사로 시작했다. 필사에 나의 느낌을 남기고, 3P 바인더를 알고 난 후에 본깨적 독서법으로 기록을 남겼다. 이 방법들은 수기로 작성을 해야하는 힘겨운 작업이 필요하다. 또한 검색이 힘들다. 그래서 최근에 에버노트와 병행하여 기록을 남기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

 

 

 

  2013년에 3P 바인더를 처음 만나 쓰지 않을 때도 종종 있었지만 바인더와의 인연은 계속 되었다. 원래 바인더는 A5 사이즈로만 출시가 되었는데 얼마전 A4 사이즈 바인더가 나오면서 얼른 구매를 했다. 50개를 사면 바인더 전용 펀치까지 주는 기획 상품이라 한번에 나가는 돈은 많았지만 이득. A4 사이즈의 바인더를 사용하면서 기존에 사용하던 양식들도 변화가 필요했다.

 

오늘 작업한 것은 독서노트!!!

 

 

 

 

 

인생의 차이를 만드는 독서법, 본깨적
국내도서
저자 : 박상배
출판 : 예담 2013.10.01
상세보기

 

 

  책 <인생의 차이를 만드는 독서법, 본깨적>이 출간된 후에 나는 이 본깨적 독서법으로 책을 읽었다. 한주간 책을 열심히 읽고 '본 것', '깨달은 것', '적용할 것'에 맞추어 기록을 했다. 그리고 일요일에 독서모임에 나가 이 내용대로 내가 느낀 것들을 이야기를 했다. 아래 사진은 내가 했던 것들.

 

 

 

  요즘엔 손글씨로 기록을 하지 않는다. 책을 읽은 후 기억하고 싶은 구절, 나에게 메세지를 준 구절들을 갤럭시 탭, 스캔 등을 이용하여 컴퓨터에서 바로 작업하는 편이고, 손으로 필기를 할 때에는 머릿속에서 떠오르는 생각들을 마구잡이로 쏟아낼 때만 한다.

 

 

 

 

  새 바인더를 꺼낸 후 A4 바인더와 A5 바인더의 크기가 얼마나 차이 나는지 궁금했다. A5 사이즈를 사용할 때에는 잘 몰랐는데 꽤 귀엽구나. ㅎㅎㅎ

 

 

 

  독서하며 읽은 내용들, 읽은 책의 사전 지식(작가 정보, 출판사 서평 등)을 미리 작업한 후 프린트하여 준비했다. 펀치로 구멍을 뚫고 바인더에 넣었는데 나중에 검색을 어떻게 할까 고민이 되었다. 간지를 만들어서 넣어보면 어떨까 싶어서 바로 출력!

 

 

 

 

  펀치로 구멍을 뚫고 바인더에 넣었다.

 

 

 

  그리하여 최종 완성본 완성!! 사실 목차를 넣으면 더 좋지만 열심히 포스팅하며 만들어서 힘들다. 다음에 만들어서 넣어줘야겠다.

 

 

 

 

 

'독서가 주는 행복 > 책,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인더로 독서노트 만들기  (6) 2016.02.22
1월에 산 책  (0) 2016.02.04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