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읽는남자입니다.


  오늘은 서울에 다녀왔어요. 독서모임을 통해 만나게 된 친구의 결혼식이 있어 가게 되었죠. 6년의 서울 생활에서 마음 터놓고 지낸 친구였는데 결혼을 한다고 하니 뭔가 짠한.. 그래서 꼭 챙겨주고픈 마음에 서울을 올라가게 되었습니다. 시간을 넉넉하게 계산했는데도 헤어샵에 다녀오는 바람에 결혼식에 약간 늦었어요. 


  미리 도착해서 같이 사진도 찍고 했어야 하는데 아쉽네요. 주례 선생님의 말씀이 끝나고 축가 순서가 왔는데, 축가를 하는 사람 역시 독서모임에서 만난 동생. 긴장 했는지 목소리의 떨림이 느껴졌죠. 아마추어가 너무 잘해도 재미가 없죠. ㅎㅎ 축가는 이소라의 '청혼'.



  그리고 신랑, 신부의 멋진 행진이 이어졌습니다. 결혼식을 마치고 함께 걸어 나오면서 과연 어떤 생각을 할까요? 저도 경험해 보고 싶네요. ㅎㅎㅎ



  결혼식을 마치고 함께 모임을 이끌었던 멤버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식사를 했습니다. 모임 내 첫 결혼, 진심으로 축하하고 행복하게 잘 살길 빌며 결혼식장을 떠났습니다.


  서울 올라온 김에 오랜만에 동대문에 들렀어요. 한동안 쇼핑을 하지 않았더니 신발이 다 닳아서 없어질 지경이 되었죠. 사고 싶은 것들은 참 많지만 돌아갈 것을 생각해 최대한 자제를 하고 청계천으로 갔습니다.



  처음엔 버스 시간이 남아서 기다릴 요량으로 갔는데 어쩌다 보니 평화시장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다니는 독서모임에서 <전태일평전>을 다룬적이 있었죠. 기억에 많이 남는 책인데 이렇게 배경이 되는 장소에 오게 되니 느낌이 새롭네요. 



  하루 종일 정말 열심히 돌아다녔네요. 나이 탓인지 체력 탓인지 다니기 너무 힘듭니다.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기절하듯이 잠들었네요. 집에 돌아와 샤워를 하니 조금 살아났다가 다시 방전이 되려 합니다. 모두 편안한 밤 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