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살 군대에서 전역하고 학교로 복학했다. 복학을 하면 여자친구를 만들어 연애하며 아름다운 캠퍼스 생활을 하고 싶었다. 하지만 대학교를 졸업하고 취업을 하고 서른 살까지 제대로 된 연애를 하지 못했다.

 

  무엇이 문제였는지 몰랐다. 여자의 마음을 사로 잡는 방법, 나를 어필하는 방법, 매력을 키우는 방법 등의 세부적인 전략은 고사하고 나란 사람 자체의 문제를 몰랐다.

 

  나와 알고 지낸지 오래 되었거나 내가 진심을 털어놓고 지내는 분들(모두 남자다.) 나에게 이렇게 괜찮은데 왜 여자친구가 없냐는 물음을 많이 건넸다. 립서비스든 뭐든 상관은 없다. 난 그 말을 순진하게 믿고 싶었다. 나는 괜찮은 사람이라고.

 

  지금은 부모님의 돈으로 학교를 다니고 있어. 여자친구가 생기면 데이트 비용이 들테고, 그 비용까지 부모님에게 지원 받을 수 없으니 취업을 하기 전까지 연애는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대학교 4학년, 거울을 보는데 내 치열이 너무 못 생겼다는 것을 깨달았다. 교정을 시작했다. 이제는 치아교정기를 끼고 있으니 어느 여자가 이런 못난 놈을 만나겠냐며 대놓고 광고를 하고 다녔다.

 

  그렇게 기다리던 취업에 성공하고 직장인이 되었다. 내 손으로 돈을 벌기 시작했는데 꿈에 그리던 연애는 또 멀어졌다. 이번엔 여자 만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지질 않는 것이다. 퇴근하고 집에 가서 쉬기 바쁘더라.

 

  서른이 가까워질 무렵, 이렇게 보내다가 대학교 1학년 때 만났던 여자친구를 끝으로 연애도 못하고 결혼도 못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여전히 무엇이 문제인지는 파악을 못했으나 내가 문제가 있을 것이라는 어렴풋한 짐작만 있을 뿐이었다.

 

  아는 사람들에게 부탁했다. 나의 문제를 말해주면 고쳐볼테니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그리고 소개팅이 있으면 무조건 나에게 소개해 달라고 부탁했다.

 

 

 

생각하는 늑대 타스케
국내도서
저자 : 서재근
출판 : 휴먼큐브 2015.10.19
상세보기

 

 

  <생각하는 늑대 타스케>를 읽으며 나의 옛 모습이 떠올랐다. '습관적 생각을 깨는 통찰력이 있는 사람들의 생각 습관 여섯 번째 진짜 문제를 생각합니다.'에 나오는 에피소드가 옛 생각을 떠올리게 했다.

 

  에피소드의 내용은 회사에서 가깝다는 장점 빼고는 맛도 그저 그런 중국집에서 식사를 하면서 시작되었다. 주인이 맞은 편에 커다란 중국집이 생겨 더 장사가 힘들어졌다고 타스케 팀장에게 하소연을 한다. 정말 기존에 있던 중국집의 음식이 맛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맞은 편 중국집이 생겼을 때 한 번쯤 가 볼수는 있겠지만 다시 돌아오지 않았을까?

 

 

 

 

  돈이 없는 학생이라서, 교정기를 착용한 못난 모습이 문제라고 생각하며 미래로 보류하고 피했다. 에피소드와 저 그림이 나가 수년간 문제 파악을 제대로 하지 않고 진실을 마주할 용기가 없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었다.

 

  나라는 사람이 매력 없는게 문제였지 돈, 교정기는 문제가 아니었다. 그냥 하나의 사실일 뿐이다. 돈이 없으면 없는 대로 만나면 된다. 아니면 아르바이트, 막노동을 해서 데이트 비용을 마련하면 된다. 교정기를 꼈다고 정말 보기 싫을 정도로 인물이 떨어지는 것도 아닌데 사실을 인정하면 마음이 아프니까 피했던 것이다.

 

  영화 <올드보이>에서 유지태는 질문이 잘 못 되었기 때문에 제대로 된 대답을 들을 수 없다고 말한다. 사실에 가려 있는 실제의 문제를 얼마나 정확히 찾는가에 따라 결과 도출이 달라진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진실을 마주할 용기까지 있으면 금상첨화!!!

블로그 이미지

읽는남자

읽고 생각하고 씁니다.